쎈아이들 이야기

Milo Little Olympic Competition (Badminton part 2)

에 의해서 | 2013년 09월 08일 | 2 코멘트

쎈캠프에서 온 편지

마지막 Milo Little Olympic Competition Badminton Competition이 있는 날입니다~

오늘의 경기장은 바기오 씨티 네셔널 하이스쿨 체육관이였습니다, 바기오 씨티 네셔널 하이스쿨은 필리핀 바기오 퍼블릭스쿨입니다^^

1175405_705946589420204_1121296503_n

체육관의 모습입니다^^ 쿠이산 체육관과는 다르게 시아가 확 트여있습니다~ 배드민턴 코드도 4코트나 설치되어 있네요^^

4 게임을 다 즐기수 있는 장점이죠~ㅎㅎ 루존지역 결승전이라 더 재밌있었습니다^^

P1160117

체육관에 도착해서 민석이와 정원이^^ 벌써 다른 학교 학생들이 도착해 있네요~

다들 긴장된 표정입니다~ 결승인 만큼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들도 가득했겠죠?^^

i20130909054903

연수 제르마야 정원이 그리고 민석입니다^^ 오늘도 민석이가 응원하러 와주었습니다^^

민석이가 어제 학생들 경기를 못 보고 돌아간다고 아쉬워 했는데 오늘 드디어 보게 됬네요~

정원이는 아직 게임 시작전이였는데긴장된 표정으로 나왔네요^^

i20130909055557

드디어 학생들의 첫 경기!!

첫 경기 상대부터 막강했습니다,,허걱!! 바로 2012년 마일로 리틀 올림픽 경기에서 배드민턴 챔피언이었던 학생들 이였습니다~

Paolo Manegdeg, Eldrin Jahn basilio, Mike Barangas, Jhonel Rebito 이 학생들은 바볼랏 배드민턴 아카데미 트레이닝 학생들이기도 합니다

다른 학교 학생들도 상대하기 조금 버거운 학생들 이기도 합니다^^;;; 아마 이번에도 우승하지 않을까 이런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첫 상대부터 너무 최강 팀이 나와서 조금 당황스럽긴 했지만 그래도  끝까지 최선을 다해 열심히 뛰어줘서 고마웠습니다~

앞으로 더 열심히 연습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겠죠?^^ㅎㅎㅎ 첫날 부전승 덕분에 결승까지 갔다와서 뿌듯했습니다~하하하

i20130909055543

마지막 학생들을 응원해주러 온 민석이와 샤론쌤 채원이 그리고 레이몬쌤 감사합니다~

(그 밖에 사진에 나오지 않은 아이라와 에이스 잔잔 젠젠 도미닉 패트릭 응원 고마워요^^ 다음엔 일찍와서 같이 사진 찍자구요~ㅎ)

P1160118

wisdomlee
Welcome to our SSEN school, learning is fun here!
Comments
0 0 votes
Article Rating
쎈의 새로운기능 "댓글 구독하기"
알림을 주세요
guest
2 Comments
오래된순
최신순 가장 많이 추천된순
Inline Feedbacks
모든 댓글 보기
이수원
8 년 전

참가해서 경험도 얻고 스포츠로 교류 갖는 친선 좋은 모습입니다. 앞으로 학교 체육 활성화 되어 더 많은 학생들이 참가 하도록 기회를 갖도록 노력 ….

Jan Skynet
8 년 전

세인트쥬드 학생들 힘내라 힘내라 잘해라~~~
응원가 빅토리 빅토리!!!!!

Continue reading

CHAPTER I. 호흡이 척척. CHAPTERII. 8일 출발학생들과의 합류.

쎈영어학교 생활일지 + 12월8일 입국한 아이들과의 생활일지를 시작합니다~ 호흡이 척척..   안녕하세요, 바기오에서 아이들과 함께 지내고 있는 지혜쌤 레쌤입니다~ 동주의 귀국으로 쎈캠프가 조금 조용해지나 했지만 동주랑 맞먹는   더 강한 멤버 소율이로 다시 똘똘 뭉치게 됐었습니다,   센스 넘치고 재치 있는 소율이와 어리숙한 귀여운 매력이 넘치는 하정이 그리고 동주형과 하정이 누나 사이에서 잔소리 들으며 티격태격 생활하던 우리 신데렐라 태욱이까지~...

동거동락 Lifes book^^

안녕하세요~ 아이들과 함께 생활하고 있는 지혜쌤과 레슬리쌤입니다^^ 오랜만에 영어학교 포스팅을 하게 됐습니다~ 장기생 학생들과 저와 레쌤은 오순도순 사이 좋게 즐거운 Summer시즌을 보내고 있습니다^^ 바기오시의 공기와 햇빛은 그 어느 Summer시즌때 보다 맑았고 따뜻했고 하루하루를 마음 설레게 해주었습니다~ 물론 선생님들이 좋아하는 동주와 태욱이와 하정이와 함께 하루하루를 동행하고 웃고 지냈기 때문에 더 행복하고 즐거웠던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