쎈아이들 이야기

탐아완 빌리지, Tam awan village

에 의해서 | 2013년 09월 11일 | 2 코멘트

쎈캠프에서 온 편지

tam필리핀 바기오 전통과 예술이 살아있는 탐아완 빌리지를 소개합니다~^^

탐아완 빌리지는 예술인의 마을 같기도 합니다, 곳곳에 걸려있는 화가들의 그림들과 목각인형들 그리고 손공예 기념품들이 가득합니다. 이곳은 그림을 못 그려도 예술인이 될수 있습니다, 못난 그림도 이곳에 오면 작품이 됩니다.

이곳 사람들은 한번도 미술을 배우지 않았다고 합니다, 언제부터인지 모르겠지만 우리는 모든 것을 돈 주고 배우는 것, 학교에서 배우는 것에 익숙해져 있는 것 같습니다. 사실 배움은 어디에서나 일어날 수 있는 것인데 말입니다…

SAMSUNG DIGITAL CAMERA탐아완에 왔으니 전통춤도 한번 배워봤습니다~ 전통 의상을 입고 현지 할머니들과 함께 룰루랄라~ 빙글빙글 돌며 Blessing(축복)을 합니다.

악한 기운을 쫒고 좋은 영을 불러드리는 의식이라고도 합니다, 또한 축제나 결혼식 큰 행사가 있을때 기쁨을 표현하는 춤이기도 합니다~

행사 때마다 춤은 조금씩 다를지만, 현지인도 쉽게 따라할수 있고 굳이 행사 때가 아니라도 출수 있는 춤입니다.

탐아완은 코르디예라 사람들의 예술과 문화를 보존하고 교육하기 위해 조성된 마을로 차눔 재단의 후원을 받아 예술가들이 이곳에서 창작활동을 할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그들은 개인 창작활동 외에도 관람객을 위한 워크숍을 진행하거나 자화상을 그려주기고 있습니다~

wisdomlee
Welcome to our SSEN school, learning is fun here!
Comments
0 0 votes
Article Rating
쎈의 새로운기능 "댓글 구독하기"
알림을 주세요
guest
2 Comments
오래된순
최신순 가장 많이 추천된순
Inline Feedbacks
모든 댓글 보기
익명
8 년 전

재미있는 정보네요.

Jan Skynet
8 년 전

춤추는 여인 흥겨우세요 하~하~하

Continue reading

CHAPTER I. 호흡이 척척. CHAPTERII. 8일 출발학생들과의 합류.

쎈영어학교 생활일지 + 12월8일 입국한 아이들과의 생활일지를 시작합니다~ 호흡이 척척..   안녕하세요, 바기오에서 아이들과 함께 지내고 있는 지혜쌤 레쌤입니다~ 동주의 귀국으로 쎈캠프가 조금 조용해지나 했지만 동주랑 맞먹는   더 강한 멤버 소율이로 다시 똘똘 뭉치게 됐었습니다,   센스 넘치고 재치 있는 소율이와 어리숙한 귀여운 매력이 넘치는 하정이 그리고 동주형과 하정이 누나 사이에서 잔소리 들으며 티격태격 생활하던 우리 신데렐라 태욱이까지~...

동거동락 Lifes book^^

안녕하세요~ 아이들과 함께 생활하고 있는 지혜쌤과 레슬리쌤입니다^^ 오랜만에 영어학교 포스팅을 하게 됐습니다~ 장기생 학생들과 저와 레쌤은 오순도순 사이 좋게 즐거운 Summer시즌을 보내고 있습니다^^ 바기오시의 공기와 햇빛은 그 어느 Summer시즌때 보다 맑았고 따뜻했고 하루하루를 마음 설레게 해주었습니다~ 물론 선생님들이 좋아하는 동주와 태욱이와 하정이와 함께 하루하루를 동행하고 웃고 지냈기 때문에 더 행복하고 즐거웠던 것 같습니다....